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앞둔 한국, 컨디션 관리 비상

  • 宝运莱官方网运
  • 2019-03-11
  • 48人已阅读
简介축구대표팀선수들이2018러시아월드컵조별리그독일과의최종전을앞두고컨디션관리가시급한과제로떠올랐다.경기간격이짧아져회복시간이줄어든가운데잦은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독일과의 최종전을 앞두고 컨디션 관리가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경기 간격이 짧아져 회복시간이 줄어든 가운데 잦은 이동에 따른 기온 변화 등이 겹치면서 컨디션을 최상의 상태로 맞추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축구대표팀 이승우가 24일 비바람이 불어 추워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타크 훈련장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대표팀은 멕시코와의 2차전을 마치고 상트페테르부르크 베이스캠프로 돌아와 독일전을 대비하고 있다. 복귀 첫 날인 지난 24일에는 회복에 초점을 맞췄다. 멕시코전을 뛴 선수들은 호텔 내 헬스장에서 가볍게 몸을 풀었고 출전하지 않은 선수들은 캠프 훈련장에서 그라운드 훈련을 했다. 25일에는 부상 중인 박주호(울산)와 기성용(스완지시티)을 제외한 선수들이 나와 본격적인 전술 훈련을 진행했다.선수들은 월드컵 2경기를 치르면서 몸상태가 다소 떨어져 있는 상태다. 특히 멕시코전에서는 33도가 넘는 무더위 속에서 많은 활동량과 기동력을 앞세운 경기를 펼친 터여서 체력 소모가 컸다. 반면 회복할 시간은 줄어들었다. 독일전은 이번 대회 들어 처음으로 사흘간 휴식한 뒤 경기를 치르는 일정이다. 빠른 체력 회복이 중요해졌다. 선수들은 훈련 외 시간에는 충분히 영양섭취를 하고 휴식을 하면서 개인별 마사지 등으로 몸을 회복하고 있다.선수들은 자주 바뀌는 기온 적응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멕시코전을 치른 로스토프나도누가 33도의 무더위를 보인 반면 베이스캠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기온은 10도 이상 낮다. 복귀 첫 날 회복훈련에는 강한 바람에 비까지 내려 추위를 느낄 만했다. 빗속에 훈련을 치러 자칫 몸상태가 떨어질 우려도 제기된다.독일전을 치르는 카잔은 또다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기는 더운 곳이어서 기온 변화에 따른 적응이 중요해졌다. 독일전이 열리는 27일은 낮 기온이 29도로 예보돼 있다. 대표팀은 급격한 온도 차로 인해 감기에 걸리지 않게 특히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한국 축구가 세계 최강 독일과 맞서 싸우기 위한 기본은 더욱 많이 빠르게 뛸 수 있는 건강한 몸이다. 짧아진 경기 간격과 급격한 온도 변화 등의 변수를 딛고 최상의 컨디션을 만드는 게 전술적 대응 만큼 중요한 상황이다.▶ [스포츠경향 인기 무료만화 보기]▶ [지금 옆사람이 보고있는 뉴스]©스포츠경향(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경향

文章评论

Top